오카리나 유래

오카리나이야기

 Home >오카리나이야기 >오카리나 유래

오카리나 유래

오카리나는 흙으로 빚어 구워 만든 피리로, 오카리나 악기의 유래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신석기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는데, 그 당시에는 지금과 같은 형태의 악기가 아닌 1~2음 정도를 표현하는 악기였으며, 마야 유적에서 발견한 새, 거북이 등 여러가지 동물을 표현한 형태의 악기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고대의 오카리나는 한 지역에서뿐만 아니라 인류 문명이 발생한 여러지역에서 문화적 배경과 함께 다양한 모양의 악기로 현재도 발견되고 있습니다.

오카리나가 현재 T자형 악기로서의 발전은 이탈리아에서 이루어졌는데, 19세기 중엽 이탈리아 부드리오(Budiro)지방 출신인 도나티에 의해 시작이 되었으며, 이어 귀도(Chiesa Guido)에 의해 지금과 같은 넓은 음역을 낼수 있는 악기로 발전되었는데, 그 당시 완성된 모양이 마치 어린 거위와 같다고 하여 이탈리아어로 오카리나(Ocarina:어린거위)라는 이름이 이때 붙여졌습니다.

 

도나티 이후 많은 제작자들에 의해 오카리나의 기능이 발전을 하게 되었고, 이후 유럽등지의 방랑자, 여행자들이 소박하고 목가적인 음색을 지닌 휴대가 간편한 오카리나를 여러 나라를 다니며 악기를 전하게 되었습니다.

새 모양, 원형(랭글리 형)의 오카리나는 영국인 민속 음악가인 테일러(John Taylor)가 박물관에서 오카리나를 보고난 후, 1963년부터 만들기 시자가하여 1964년에 4구멍이 원형의 오카리나를 만들어 졌습니다.이 후에는 랭글리에 의해 악기로써 발전을 더 하게 되었는데, 조성이 다른 다양한 키의 악기와 엄지 운지를 더하여 음역을 넓히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남미쪽 악기들을 보면 랭글리 형의 운자와 다은 운지를 사용하는 악기들도 종종 볼 수도 있습니다.

 

오카리나란  말이 원래 이탈리어로 "어린거위"라는 뜻을 가지고 있지만, 12구명 T자형태의 악기만을 뜻하지는 않습니다. 초기의 음악적 가치를 높이게 된 악기로서는 흙 피리가 거위를 닮아 이름이 붙여진 그유래를 가지고 있어서 지금은 오카리나를 고유 명사화처럼 부르고 있으며, 제작자의 취향과 의도에 따라 세계적으로 다양한 디자인의 오카리나가 존재하게 되었습니다.국내에서는 최근 들어 앞선 도자기 기술로 다양한 악기 제작과 함께 문화센터, 음악학원, 학교, 동호회 등 여러곳에서 오카리나 악기가 발전 보급되고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 청파로 93길 5, 2층(서계동)   02-582-1048 

단체명 : 한국오카리나음악협회  대표자 : 박봉규  사업자등록번호 : 577-80-00119 

관련사이트